11월 전반의 폰털이 일기 살고

공짜표가 생겨 뮤지컬 <광화문 연가>를 봤다. 
우리나라 주크 박스 뮤지컬이 안고 있는 고질병을 이 작품 역시도 똑같이 껴안고 있었다. 우리나라 주크 박스 뮤지컬은 짠듯이 헤어진 첫사랑과 불치병, 화염병을 소재로 한다. 풋풋한 첫사랑으로 시작했으나 대학에 들어간 뒤 둘 중 하나(거의 대부분 여자임)가 운동권에 투신하고, 거리에서 한쪽은 경찰, 한쪽은 시위대가 되어 만나고, 그 때문에 비극적으로 헤어지거나 연적(주로 운동권 선배임)에게 여자를 뺏기고, 그리고 오랜 세월이 흘러 어느 날 재회하게 되는데, 그때 둘 중 하나는 꼭 불치병에 걸려 있다.
80년대에 나온 노래들이 주옥 같고, 노래가사가 거의 대부분 사랑이나 청춘에 대한 이야기니까 그럴 수는 있겠으나...그래, 뭐 동물원이나 김광석의 노래를 그렇게 쓸 수는 있다. 노찾사에서 시작한 사람들이니. 하지만 이문세라니! 이건 너무 하지 않나? 와...이문세의 '붉은 노을'을 시위대 BGM으로 까는데, 나 정말 울어야 될지 웃어야 될지 갈피가 잡히질 않았다. '임을 위한 행진곡'도 아니고, '붉은 노을'에 그토록 비장하게 주먹을 휘두르다니! 정말 혀를 내둘렀다.
물론 이 뮤지컬은 몇가지 다른 장치를 마련해둔다. 하늘에서 내려온 저승사자 군단이라든가 알고보니 이 러브스토리가 상상이었다든가. 하지만 메인플롯은 바뀌지 않았다.
그나마 저승사자 역할을 했던 구원영이 노래를 잘하고, 발랄해서 마음에 들었다. 
<그날들> 같은 그런 뮤지컬은 더 이상 힘든건가. 90년대 노래 (이를테면 신해철이나 서태지)로 뮤지컬을 만들면 최소한 학생운동 이야기는 안들어갈 수 있으려나.

일산 어딘가에서 주운 도토리. 
10월에 오랜만에 만난 친구가 (집들이를 하지도 않았는데) 이사 선물이라며 이 컵을 줬다. 보고 깜짝 놀랐다. 내가 커피 페어에 갔다가 보고 사고 싶어서 몇번을 들었다놨다 했다가 안산 컵인데, 블로그에 사진을 올렸더니 그걸 보고 직접 주문해서 받아온 것이다. 너무 얼떨떨해서 고맙다는 얘기도 제대로 못했다. 소인아, 잘 쓰고 있어. 고마워!! ^^
어느 아침에 커피 마시다가, 왼쪽 파란컵에는 커피가 흘러 지평선 부근에 얼룩이 졌고, 오른쪽 분홍컵은 설거지하다 기스난 건지 연필로 그은 것 같은 비스듬한 선이 생겼는데, 그게 어쩐지 회오리 바람처럼 보여서 사진 찍어봤다. ㅎㅎ 유약을 멋지게 칠해서 그냥 봐도 마른 땅과 하늘의 조화가 자연스러운데, 커피 얼룩이나 연필 선이 생겨도 자연스러워서 더 좋다.
고려대 한국학관에 강의를 들으려고 찾아갔는데, 식겁했다. 카카오맵에 제대로 한국학관이라고 찍어서 갔어야했는데, 어차피 고려대 안에 있는 거라고 생각해서 고려대만 찍고 갔다. 그리고 고려대 캠퍼스 사이를 걸어다니며 30분을 헤맸다고 한다. ㅠ.ㅠ 고려대가 3개의 캠퍼스로 나뉘어 있고, 그 사잇길들이 차도인데다, 어마어마한 오르막+산길이라는 걸 왜 아무도 나에게 알려주지 않았나? ㅠ.ㅠ 자연대 캠퍼스 대신 인문대 캠퍼스에서 출발한 걸로 첫 단추를 잘못 끼우고, 본관 뒤는 포크레인으로 공사중이라 길이 있나 없나 망설이다 지나가는 학생에게 물었더니 길이 있다고 해서 갔다. 산을 깎아 만든 도로 옆을 걸어가며 길을 잘못 들었나 했지만, 간간이 학생들이 내려오고 있어 믿고 갔더니, 기숙사였다. 거기서 또 한번 길을 물어(신입생은 한국학관이 어딘지도 모르더라) 올라갔는데, 이번에는 아무도 없는 차도 옆을 10분쯤 더 걸어야했다. 예전에 샌프란시스코 여행 갔다가 버스기사랑 말이 안통해서 동물원 바로 옆 하이웨이에 내린 적이 있는데, 꼭 그때 같은 막막함이 몰려왔다. 난 지금 제대로 가고 있는가? 이렇게 가서 엉뚱한 이상한 나라에 도착하는 건 아닌가? 윗 사진의 왼쪽 낙엽 깔린 길을 걸어가는 내내 열번쯤 했던 생각이다. 저 녹색 마을버스 타고 고려대 아이스링크 정류장에 내리면 금방인데, 그걸 모르고 30분을 헤맸네. 강의실에 도착해서 앉으니 등 뒤로 땀이 주루룩 떨어졌다. 내가 경험해본 캠퍼스 중 제일 척박했다.
요즘 KBS드라마 <최고의 이혼>을 보면 청계천(이지 싶은) 징검다리가 자주 나온다. 주인공들이 그 징검다리에서 자주 만나는데, 서울에서도 저런 뷰가 가능하군 하면서 본다. 면접을 망치고 돌아오던 어느 우울한 날, 청계천은 아니지만 어느 천변에 저런 징검다리가 보여서 찍어봤다. 마침 해도 지고 있었다. 생각해보니 홍제천, 우이천, 양재천...서울에도 천이 많구나. 
드디어 가보게 된 마포중앙도서관.
마당에 이런 멋진 조각이 서 있더군. 그러나 제대로 둘러보지는 못했다. 강의들으러 간 거라 자료실 층에는 서지도 못하고 엘리베이터타고 윗층으로 올라가는 바람에. 우리집에선 6호선이든 버스든 접근성이 좋으니 한가할 때 다시 한번 놀러가서 제대로 둘러봐야지.
자료실 못보고 올라가서 장강명 작가의 강의를 들었다.^^
마포중앙도서관 개관 1주년 행사라고 한다. 비니를 쓰고 오신 작가님은 목소리가 굉장히 좋았다. 읽고 쓰는 공동체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는 내가 바로 그런 공동체의 일원이라며 으쓱으쓱. <로리타> 읽어본 사람 손들라고 해서 쭈볏쭈볏 손들고 또 헤벌쭉. ㅋㅋㅋ
지금 굉장히 하드한 범죄소설을 쓰고 있대서 기대 중. 언론사 내부 이야기도 나중에 쓸 수 있다면 쓰겠다고 했다. 좋아하는 작가의 다음 작품을 기다리는 건 신나는 일이다. 그래서 말인데요, 김영하 작가님. 작품 안쓰십니까? 알쓸신잡도 좋지만 소설 좀....
기승전김영하로 마무리하는 일기 끝!



덧글

  • 해리 2018/11/19 09:46 # 삭제 답글

    장강명 강의를 들었으나 김영하로 마무리라니.ㅎㅎ
    오래전부터 고대 앞의 동그란 교차로를 지날때 만으로도 멘붕이.
    공사에 공사를 거듭해서 아마 더 복잡해졌을듯.
  • 포카 2018/11/27 00:41 # 삭제 답글

    고려대 교우회관(?) 맞은 편인가 LG25에서 고대 아이스링크 가는 마을버스를--저도 번호는 까먹은;--타면 되죠^^
    한국학관에서 마을버스 안 타고 걸어서 내려가면 잔디밭 운동장도 있고 봄, 가을에는 운치있게 걸어서 고대 병원 장례식 장 쪽 통해 정문 근처로 내려올 수 있죠.
    지금은 쫌 춥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