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에서 밥 먹기 (feat.고약한 폭식가) 살고

출근한 지 일주일이 지났다. 회사 근처에서 밥 먹을 때마다 사진을 찍는다. 친구들이 '고독한 미식가'를 본따서 '고약한 미식가' 컨셉으로 블로그를 올리라는둥, '미식가'가 아니니 '폭식가'가 어떻겠냐는둥 해서 피처링 붙여봤다. 마포 중심의, 점심 중심의 요즘의 식생활.

마포나루 불고기 비빔밥
점심시간에 이 식당 앞에 줄이 길어서 지나다니며 보다가 언젠가 줄이 없는 날 들어가봤다. 토속적인 음식 메뉴인데, 그릇이나 담음새는 정갈하고 마음에 든다. 맛도 있고, 1만원대 이하 가격도 마음에 든다. 같이 나온 배추된장국도 맛있었다. 
이런 식당의 특징이라면 반찬이 맛있다는 거 아니겠음? 반찬 리필해서 먹었다.
여기 메뉴들 다 도장깨기 해야지 결심(특히 겨울에 굴국밥 먹어야지)했는데, 이 근처 젊은 직장인 왈 "마포나루는 원장님 취향"이라고. 힝. 그래도 어쩔 수 없어. 맛있는데 뭐.
 
회사 근처에는 커피숍이 엄청 많다. 테이크아웃부터 넓은 매장까지 거의 두 집 걸러 하나씩 커피가게인데, 그 중 가장 사람들이 많은 곳이 경성커피. 여긴 앉을 데 없는 테이크아웃 매장인데, 아침이나 점심이나 항상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줄서지 않은 광경을 보면 이끌리듯 들어가게 된다. 줄도 없는데 지나치면 뭔가 손해보는 느낌이라...
가서 주문해보니 알겠더라, 왜 손님이 많은지. 커피가 맛있는 건 당연하고, 커피에 자부심도 넘치고, 포인트도 꽤 많이 적립해주면서, 가격이 싸다. 친절한 건 말할 것도 없고. 특히 아이스라떼, 정말 맛있다. 원두도 가격이 싸서 원두 떨어지면 사볼까 싶다.
경성커피 보다 더 유명한 곳은 프릳츠. 이미 여러 곳에 지점을 내고 프랜차이즈화하고 있지만, 마포가 원조인 걸로 알고 있다. 여기도 자리 찾기 힘든 곳이다. 진짜 사람 많고 바글바글. 마케팅을 잘한다는 느낌도 있다.
이렇게 포스터며, 굿즈며, 홍보물을 굉장히 잘 만들고, 
그걸 곳곳에 진열해놓고 팔기도 하며 사람들의 눈길을 끈다.
여긴 커피만큼이나 빵이 유명하다. 빵이 맛있다고 한다. 빵순이들의 말이니 믿어도 되겠지.
요행히 자리가 있어서 얼른 자리 잡고 커피랑 빵 시켜 먹었다.
레몬맛 나는 저 파이 맛있었다. 다른 빵들도 차근차근 먹어봐야지.
나주곰탕 만둣국
여러 탕류 중 곰탕은 별로 안좋아하지만, 곰탕 국물로 끓인 떡국이나 만둣국이라면 얘기가 달라지지.
여긴 만두도 실하고, 김치만두가 아니라서 좋았다. 국물도 좋고. 
술 마셨다는 후배와 갔던 콩나물 해장국집. 상호도 까먹었고, 정확히 어떻게 찾아가는지도 가물가물하지만, 식당도 깔끔하고, 맛도 정갈하고 마음에 들었다. 전주 남부시장식으로 계란 따로 주고, 넣어서 먹도록 한다. 술 마신 다음 날 가면 좋을 듯.
한양 설렁탕 
남친이 이 근처에서 직장생활했던 10여년 전부터 유명했던 집이란다. 간판이며 가게가 80년대부터 있지 않았을까 싶을만큼 오래되어 보인다. 국물이 정말 진하다. 그냥 푹푹 고았구나 싶다. 예전에는 이런 설렁탕이 기본이었는데, 점점 국물은 연해지고, 이제 이런 설렁탕 찾기는 되게 힘든 일이 되었다. 

역시 생활반경이 달라지면 먹고 다니는 것도 달라지네. 

덧글

  • 해리 2019/07/22 08:48 # 삭제 답글

    프랃츠 가보고 싶은 카페인데. 으헝헝~ 바로 앞이로구나~~ㅠㅠ
  • 이요 2019/07/22 09:08 #

    월차 내고 함 와라. 빵이랑 커피랑 사줄게.
  • 진이 2019/07/22 14:54 # 삭제

    나도 나도!!
  • 도빅 2019/07/23 12:55 # 삭제 답글

    오오 프릳츠 프릳츠 저도 좋아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2018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