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식물원의 나뭇잎들 보고

마곡에 있는 서울식물원의 온실이 개장했다고 해서 가봤다. 입장료가 5천원이었다.
역시나 나는 식물원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다는 사실만 확인했다. 길가다 만나는 예쁘게 꾸며진 꽃밭이나 숲길 걷기는 좋아하면서도, 뭔가 각잡고 식물만을 보는 건 안좋아하나보다. 하긴 그렇게 좋아했으면 집에 화분이라도 몇 개 있어야, 철마다 꽃다발이라도 사서 꽂아야 하건만 그런 거 일절 없는 것만 봐도....^^;;
온실 안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건 이파리들이었다. 평소 잘 볼 수 없는 잎들만 찍어봤다.
서울식물원 로고 사인물 같은 건 예쁘게 만들어져 있었다.
이 빨간 잎의 정체는 골풀과의 '콜레우스 미카노피'라고.
같은 빨간 잎인데 다르게 생긴 빨간 잎.
 입구부터 굉장히 많이 보였던 보스턴 고사리. 잎이 보들보들 고와보인다.
이 이파리 정말 신기했다. 볼펜으로 그린 것처럼 잎맥 무늬가 선명하게 보인다. 
가짜 잎이라고 해도 믿겠다 싶은 진짜 잎.
이 잎들은 베고니아 속의 잎이다. 식물원에서 베고니아 전시회를 하고 있었다.
어릴 때 엄마가 베고니아 화분을 많이 키웠는데, 나는 별로 안좋아했다.
베고니아는 꽃이 참 볼품없다고 생각했는데, 여기 와서 보니 잎이 주인공이었다. 
베고니아 잎이 이렇게 다채롭고 아름다울 수가!
셋 다 베고니아속에 속하는 식물들. 털이며 벌건 무늬며 약간 징그럽긴 하지만 신기해.
컬러링북에 자주 등장하는 이파리라 신기해서 찍어봤다.
딱 일러스트에 나오는 그림 같은데, 뽕나무과의 '무늬왕모람'이라고 한다.
요즘 식물테리어에서 최고의 인기를 끌고 있는 관옆식물들. 천남성과의 식물이라고.
이 이파리도 넘나 신기. 녹색 잎에 분홍색 펜으로 줄을 죽죽 그어놓은 것 같다.
잎은 땅에만 있지 않고, 하늘에도 있다. 
파초잎인가? 엄청 크다. 저 이파리에 내 얼굴 10개는 들어감.

식물에 대한 탐구심이 없어 각 식물마다 다 이름표가 달려 있었는데도 따로 찍지도 않고 알아오지도 않았다. 대신 신기한 이파리들을 보면서 컬러링북의 위대함에 대해 느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