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이요의 숨어있기 좋은 방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유튜브는 책을 집어삼킬 것인가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유튜브는 책을 집어삼킬 것인가
김성우, 엄기호 지음
따비

제목에 낚였다. 나는 유튜브 시대에 책이라는 매체는 어떻게 될 것인가가 궁금해서 읽었는데, 그런 내용이 아니었다. 겨울서점 같은 유투버 이야기가 나올 줄 알았더니 전혀 그런 게 아니었고 부제인 '삶을 위한 말귀, 문해력, 리터러시'에 관한 것을 언어학자와 사회학자가 대담 형식으로 풀어낸 책이다. 두 사람이 '리터러시'의 정의에 대해서 오래 이야기할 때부터 내가 원하는 책이 아니라는 걸 알았지만, 뒷쪽에는 유투브 시대의 달라진 환경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줄 알고 쭉 읽었는데,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하... 내가 강단에 서는 두 꼰대 아저씨들의 학술적인 대담을 읽으려고 이걸 읽은 게 아닌데요....근본적인 이야기도 필요하겠지만, 제목 보고 기대한 건 그런 게 아니라고.
'리터러시'는 '문해력'으로 번역되는데, 텍스트 시대의 문해력과 유투브 시대의 문해력은 다르다는 이야기, 미디어가 메시지이기 때문에 유투브를 보는 요즘 세대가 평가받고 시험치기 위해 텍스트를 읽는 것은 그 세대로 보면 불공평하다는 이야기, 신발끈 묶기 같은 실용적인 정보는 유투브가 낫지만 추상적인 개념을 만드는 건 텍스트라는 이야기, 그러니 리터러시는 벽을 세우는 게 아니라 다리가 되어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이런 원론적인 이야기를 들으면 항상 '참 한가하다'는 생각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내가 평생교육판에서 넌더리를 낸 부분도 그런 것이었고.
말귀를 알아듣는 게 돌봄의 핵심이라는 거 하나 건졌다. 사실 그것도 아는 사람에게는 당연한 이야기지만. 

밑줄긋기
32 _ 10대, 20대는 어찌 보면 불행한 세대예요. 삶에서 늘 접하는 미디어가 동영상과 이미지, 소셜미디어인데, 이것과 동떨어진 방식으로 어른들에게 평가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인 거죠. 더 비판적으로는, 젊은 세대가 삶 속에서 배우고 경험하는 것을 평가할 만한 잣대가 어른들한테 없다는 것을 지적해야겠죠.
90 _ 구술문화에서 듣는 것은 계속 공동체에 참여하는 행위예요. 이와 달리, 읽는다는 것은 그 공동체에서 떨어져 나와 여행을 떠나는 거거든요. 제가 어렸을 때 책을 읽었던 이유가 그거였어요. 단칸셋방에서 다섯 식구가 살았지만, 책을 읽을 때만은 내가 그 방 소속이 아니게 되거든요. 많은 사람이 읽기를 여행에 비유하는데, 저는 비유가 아니라 실제적 행위라고 생각해요.
110 _ 책을 쓴다는 건 처음에 생각했던 걸 써놓고, 그다음에 생각하고, 그다음에 생각하고, 이렇게 생각한 걸 다 이어 붙여야 가능한 일이죠. 텍스트라는 게 사람을 체계적으로 사고하게 만든다는 말입니다. 
157 _ 쓰는 사람은 무한대로 길게 쓰고, 읽는 사람은 가급적 결론만 요약해서 보려고 하는 이 비대칭성에 의해 독자의 죽음과 저자의 죽음이 모두 나타난다고 생각해요. (SNS시대의 글쓰기)
195 _ "영어 공부를 몇 년이나 했는데 왜 말이 안 되냐?" 사실 이건 당연한 결과예요. 왜냐하면 말을 안 해봤거든요. 
198 _ 너무 많은 사람이 준비하고 목숨을 걸고 있기 때문에 떨어뜨리는 게 중요해지거든요. 그래서 변별력에 대한 압력이 높으면 높을수록, 한편에서는 시험 문제가 어려워지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쓸데없는 걸 물어보기 시작해요. 
248 _ 저는 지금 우리가 자기의 정당성과 타당성에 강박적이라고 생각해요. 왜 이렇게 자기를 정당화하려고 하는가? 인격적인 문제도 있을 거고 습관의 문제 같은 여러 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근본적으로 정당화되는 것만이 성과가 되기 때문이라는 게 제 판단입니다. 
269 _ 긴 글을 읽지 않는 사람들은 누군가의 요약본을 원하죠. 이제 그들의 머리는 '요약하는 사람들'이 점령하게 되고요. 
276 _ 진보적인 사람들이 '좋은 삶'에 대한 비전을 놓치고 '옳은 삶'에만 천착하면 필패할 수밖에 없다고요. 그 옳은 가치들이 필연적으로 사람들을 억압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 억압이 없던 '좋은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한다는 말이었어요.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이요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1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tripp.egloos.com/m/3106302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